If I could meet again, 푸디토리움

슬프고 아름답고 인간적인 음악
어머니를 떠올리며 만든 곡이라고 한다.

영상에서 피아노와 첼로 옆에 쪼그려 앉아서 듣고있는 사람들이
부럽네
집에서 들어도 이리 찬찬히 고양되는데

Published by

Yurim Jin

아름다운 웹과 디자인, 장고와 리액트, 그리고 음악과 맥주를 사랑하는 망고장스터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