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앙마이 노마드 Day 4] No지털 디마드 되었다 나 이제 코딩 안해

아침에 일어나서 갑자기 걱정이 되었다.

‘나 돈 얼마 남았지…?’

계산해보니 2900바트에 100달러(환전하면 3000바트)가 있었다. 총 5900바트인데 남은건 7일이고, 그렇다면 하루에 842바트만 써야한다.

하지만 내 기록을 보면 첫 날엔 1035, 둘쨋날에 2200, 셋째날에 1428바트를 썼다. 하루에 842라니. 사실 점심 저녁 300바트, 커피 100바트, 이동비 100바트 하면 나머지 340바트는 품위유지비(?)에 쓸 수 있다. 밥 커피 이동비만 하면 800바트면 차고 넘치는 생활비다. 하지만 나는 생활에 필요 없는 것(치킨모자, 분홍 선글라스, 태국 가방, 큰 귀걸이, 지푸라기 가방, 지인들 선물)을 사야한다. 보통 시장에 파는 기념품은 200바트에서 시작해서 2000바트까지 간다. 그리고 요가 1일권은 250바트, 무에타이 1일권은 300바트다. 마사지도 250~500(저렴한 곳이). 그렇게 생각하면 하루 생활비(정정하자 노는비)는 최-소한 1000바트다. 근데 나는 하루 생활비를 700정도로 잡고 환전을 해온거시다.

여유로운 마음이 사라지고 싼것만 먹어야 할 것 같고 이제 기념품도 사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그 마음이 넘 싫었다.

생각해보니 태국돈으로는 700바트와 1000바트의 생활의 질이 현저히 차이나는데, 한국돈으로 환산하면 만원 차이도 안 난다. 그래서 마음을 먹었다.

‘할까 말까 할 땐 하자’

그래서 검색해보니, 마야몰의 카시콘 ATM에서 비자카드로 돈을 인출할 수 있다는 것이다. 환율은 나쁘지 않은데 수수료가 220바트(8천원)가 붙는다. 가즈아 돈 뽑으러!

IMG_1250.jpg

일단 ATM에서 인출이 불가할 수도 있으니, 지갑과 행복을 둘 다 잡을 수 있는 곳으로 갔다. 치앙마이에서 처음으로 재방문한 음식점, 내 사랑 카오소이멘사이! 오늘은 선지쌀국수를 시켰다. 아 이것도 너무 맛있다 흑흑 으으 너무 맛있다 내일 다른 메뉴로 한번 더 먹을까… 흑흑 타이밀크티도 넘 맛있어 흑흑… 가격도 45바트야…(1600원)

IMG_1254.jpg

마야몰까지 걸어가다가 소프트웨어 회사 발견. 누가 기념사진 찍고있어서(디지털 노마든갑다) 기다렸다가 나도 소심하게 찰칵. 나 이제 노트북도 안 들고다닌다. 코딩 말고도 치앙마이에 할게 넘 많다. No지털 디마드다. 바지 노마드. 하루에 2만 7천보씩 걸으려면(실화다. 오늘의 만보계) 맥북은 거추장스러울 뿐이다.

IMG_1244.jpg

ATM에서 엄청 편하게 출금 성공! PIN번호 6자리를 누르라는데 한국 비번+00 누르니 되었다. 다행스. 나는 부자다!!! 행복하다!!! 행복의 셀카를 찍었다 오늘은 볼드한 귀걸이를 해보았다. 나는 4계절중 여름을 가장 좋아한다. 봄이나 가을보다 더 좋다. 민소매 입고다니는게 가벼워서.

그리고 또 치앙마이를 담을 음악을 찾았다. The 1975의 Somebody else. 제주도 갔을 때 배운건데 어떤 장소를 기억하고 싶으면 그 장소에서 하나의 음악을 반복해서 들으란다. 내 제주도 음악은 짙은의 Everything이다. 이제 이 노래를 들으면 부서지는 협재의 바다가 생각난다.

걸으면서 좋은 소식도 2개나 받았다. 둘 다 이번에 작성한 이직기에 관련된건데, 출판사에서 메일이 하나 왔고, 회사에서 새 컨퍼런스 기획해보자고 메일이 하나 왔다. 나는 새로운 일을 할 때 가장 힘이 나는 것 같다.

IMG_1283.jpg

오늘은 H언니와 치앙마이대학을 구경갔다. 혼자 놀다가 이렇게 어디 갈때 뿅 만나는거 좋다. 관광객은 걸어서 들어갈 수 없고 꼭 투어 썽태우(오픈형 버스같은 느낌)를 타야한대. 몰래 잠입하려다가 수위분께 저지당했다. 다음엔 자전거 타고 슝 들어가야지. 투어버스는 맘에 안드는게 일단 60바트를 내야하고, 중간에 호수에서 10분 내려주는거 포함해서 30분밖에 안 걸린단다. 웨이팅도 해야 한다. 이렇게 누가 시키는대로 하지 않으려고 치앙마이 왔는데.

그래도 호수 보고싶어서 버스 탔다. 근데 생각보다 참 좋았다. 맨 뒷자리에 탔는데, 탁 트인 뒤를 보고 캠퍼스를 달리니 시원하고 즐거웠다. 방금 먹은 타이밀크티도 맛있었다(오늘 2번 머금)

호수는 한 눈에 들어올 정도로 작았다. 그리고 물이 맑지도 않아서(오늘 날씨도 구름이 꼈다) 딱히 왜 방문해야하는지 모르겠었다. H언니와 나는 10분만 보고 나가기 싫어서 튀튀 했다. 호수를 한 바퀴 삐잉 돌았는데 반대쪽의 경치가 더 예쁘더라. 나무로 가려지는게 없고 탁 트여서 그랬다. 근데 우리 둘 다 길치라 나가는 길을 찾다가 “여기가 아닌게벼”를 8번정도 했다.

IMG_1291.jpg

저녁으로는 벼르고 있던 펭귄마을의 ‘Barefoot Cafe’에 갔다. 바에 앉으면 눈 앞에서 직접 요리를 처음부터 해주는 컨셉이다. 밀가루 반죽부터 생면 제작, 치즈 갈기를 쭉 보는데 마음이 두근거렸다. IMG_1303.jpg

베이컨칠리 오일파스타와 까르보나라를 시켰다. 저 면 방금 반죽하고 자르고 볶은거다.

딱 먹고 든 생각은 ‘마시땅…!’ 그리고 아무 생각 없이 얌얌 염염 꽐꽐 먹었다. 먹을때도 참 현재를 사는 것 같다. 생각해보니 ‘처음 겪는 경험’은 ‘현재를 살기’의 충분조건인 것 같다. 이거 외에는 다른 생각이 비집고 들어올 틈이 없으니까.

IMG_1312.jpg

파스타를 다 먹어가니, 커스텀 토핑(토마토, 바질, 리코타치즈, 베이컨)을 넣어 구운 피자도 나왔다. 이 피자는 내가 반오십년동안 먹은 피자중 단언컨데 1위라고 할 수 있다. 사실 나는 밀가루 음식을 잘 먹지 않는다. 빵류, 튀김류는 몇 입밖에 안먹는다. 이건 얇은 도우에 구운 토마토에 치즈와 바질이 들어가니 안 맛있을 수가 없었다. 한 번 더 가서 피자 먹고싶다.

IMG_1314.jpg

먹고 나오니 보이는 풍경. 고즈넉하다.

IMG_1321.jpg

치앙마이대학 근처의 야시장에 가봤다. 기대했었는데 마야몰 앞의 야시장보다 특별한게 하나도 없었다. 여기는 정말 현지인들이 오는 것 같았다. 그래서 치앙마이 향이 하나도 없는 보세 옷, 공장제 핸드폰케이스,  타코야끼 등이 있었다. 마야몰 앞은 관광객 대상인지 수공예품이 많았었다.

IMG_1326.jpg

이거 살까 말까 완쥰 고민했다. 이거 슬리퍼다. 크크크크크. 진짜 리얼하다. 친구들 선물로 주고싶은데 들고가기도 무서워서 fail (나는 죽은 물고기 공포증이 있다).

IMG_1328.jpgIMG_1330.jpg

그래도 재미있는거 하나 했다! 사진으로 초상화 그려주는 예술가분이다.
Josh를 그려달라고 했다. 세부조시 흐흐 멍코같이 생겼다. 웨이팅이 길어 받는데 1시간 넘게 걸렸다.

IMG_1337.jpg

집에 가기 전에 유명한 Cherng Doi Roast Chicken에서 닭과 쏨땀(무생채같은거)를 포장해갔다. 숙소 앞에서 Tiger라거맥주도 샀다. 오늘 꼭 먹어야 했던게 내일부터는 도미토리에서 잔다. 4인실!

KakaoTalk_Photo_2018-02-10-01-59-21.jpeg

만 3일만에 Josh랑 통화했다. 치킨모자 쓰고 치킨먹었다. 깝치는건 짜릿해!

내일은 이사 잘 하고 혼자 딩가딩가 놀아야지.
저녁엔 디캠프에서 오신 개발자분들 본다.

Published by

JayJin

아름다운 웹과 디자인, 장고와 리액트, 그리고 음악과 먹방을 사랑하는 망고장스터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