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가 되기 위한 험난한 여정

#3 개발저널

드디어 기능 하나를 구현했다. ‘본인 정보 수정 페이지’. 내가 한달동안 씨름한 기능이 이렇게 씸플 오브더 씸플하게 한문장으로 끝나다니. 내 험난했던(?) 여정을 적어보겠다(지금 같은 리커버 친구가 젤리를 줘서 그걸 먹는중이라 기분이 좋다).

처음에 태스크를 할당 받았을 땐 서블릿이 뭔지도 모르는 주제에 ’이거 뭐 3일이면 구현하겠군’ 생각했다. 서버와 클라이언트 통신은 내게 희뿌연 안개를 들여다보는 것 같았다. 그래도 ‘head first servlet&JSP’란 책으로 스터디를 진행할 예정이라 막연한 자신감이 있었던 것 같다. 원래 책 한권 잡고 떼는 것을 좋아해서, 이것만 보면 감은 조금이라도 잡히겠지 하는 기대감이 있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책을 빌린 후 뭔가 책의 지식을 내 지식인양 생각했던 것 같다.
우리 팀은 그 다음주까지 chapter 1~5(240페이지)를 읽어오기로 했다. 처음엔 굉장히 재미있었다. 지금까지 막연하게 생각하거나 그냥 코드만 따라 쳤던 것들의 원리를 배우는 것이니 흥미진진하고 설렜다. 페이지 한 장 한 장이 주옥같았고, 모두가 내 실제 개발에 도움이 되는 것이기에 상당히 가파르게 실력이 큰다는 느낌을 받았다. 남자친구에게 나 이렇게 어려운거 공부한다고 허세도 떨었고, 개발자가 되어버린듯한 기분에 도취됬었다.
하지만 갈수록, 그 매 장마다 내가 새로 접하는 개념들이 있다는 것이 부담스러워지고, 모르는 개념들이 ”안녕? 방심하지 마^^”하며 끊임없이 등장하는 것에 지치기 시작했다. 그렇게 우여곡절 끝에 스터디가 끝나고, 실제 개발에 들어갔다.
일단 한 스텝씩 구현을 해보려고, 사진 올리는 버튼을 누르고 그걸 서버에 보내고 디비에 저장하는 것을 제1 목표로 잡았다.
 

…to be continued

Published by

Yurim Jin

아름다운 웹과 디자인, 장고와 리액트, 그리고 음악과 맥주를 사랑하는 망고장스터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