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빈 장애인 인식개선 UCC 대회

http://www.kjdi.re.kr/html_new/webzine/webzine_view.aspx?idx=354&searchSel=&searchStr=&page=0&left=4&sub=12

 

2. UCC 공모전 우수상 소개
진유림 「같은 시간 속의 우리」
「같은 시간 속의 우리」 작품은 3분 25초정도 되는 뮤직비디오를 감상한 것 같은 느낌을 줍니다. 실제 이 UCC를 만든 진유림 학생은 직접 작곡, 작사, 노래, 영상 제작을 하여 심사위원들로 하여금 놀라게 만들었습니다.
게다가 이 UCC는 찰흙 등 점성이 있는 소재로 인형을 만들어 촬영하는 형식의 클레이 애니메이션을 선보여 타 작품과 차별성을 지녔습니다.
이 UCC는 3년 동안 만난 장애인 남자친구에게 이야기를 하듯 진행됩니다. 진유림 학생이  「같은 시간 속의 우리」 작품의 줄거리를 다음과 같이 말하였습니다.
  한 소녀가 있습니다. 소녀의 오래된 친구는 장애인입니다. 밖에 나가면 그는 남들과 다른 모습으로 사람들의 시선을 받습니다. 호기심, 동정 등 여러 종류의 시선을 받는 장애인 친구는 의연하게 웃고 있지만 소녀는 슬픕니다. 그녀는 친구가 축구를 포기하지 않는 것을 알고 있고, 더 나아가 요리에도 취미를 붙이는 것을 알고 있으니까요. 이것을 모두가 알아줬으면 합니다. 같은 공기를 마시며, 같은 시간 속을 달려가는 우리니까요.
장애인이 받을 어두운 시선뿐만 아니라 장애인의 가족이나 친구들이 겪을 좋지 않은 경험들을 표현함으로써 우리가 살펴보아야 할 대상을 넓히기도 하였습니다. 이것은 타 UCC와 비교했을 때 장애에 대한 이해가 굉장히 폭넓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 UCC의 주인공인 여학생은 다리가 불편한 자신의 남자친구를 위해 힘을 낼 수 있도록 메시지를 전하며 끝을 냅니다. 이 영상에 나오는 진유림 학생의 노래는 영상이 끝난 후에도 흥얼거릴 정도로 중독성이 있어 이 글을 보는 사람들에게 꼭 들어보라고 추천해보고 싶습니다.
같은 시간 속의 우리 (가사)
1절 : 언제 이리 시간이 갔는지 우리가 만난 지도 삼년이 지났어. 그런데 여전히 들려와. 장애인. “장애인이랑 사귀는 거야?” 조금 다른 너의 다리. 나가면 쏟아지는 사람들의 시선. 뭘 그렇게 속삭이는지. 장애인. “어떻게 저러고 살지?”, “진짜 안 됐다.” 바닥에 떨어진 너의 미소. 나는 그걸 주워갖고 달려가. 의연하게 웃으며 날 바라보는 너. 너의 눈 속에 상처가 보여. 남들과 다른 몸일 수는 있어. 하지만 난 내 옆의 너가 정말 좋은걸. 같은 공기를 마시고 있잖아. 따뜻한 햇살을 받으며 숨 쉬고 있어.
2절 : 축구를 참 잘했던 너. 지금은 하기 조금 힘들어졌어. 하지만 포기란 없지. 이런 네게 난 많이 배워. 장애가 불편한 점은 있지만, 네 삶이 그게 전부는 아니잖아. 요리에 취미를 붙인 네가 참 좋아. 모두 이런 널 알아줬음 해. 남들과 다른 몸일 수는 있어. 하지만 난 내 옆의 너가 정말 좋은걸. 같은 공기를 마시고 있잖아. 따뜻한 햇살을 받으며 숨 쉬고 있어. 같은 시간 속을 달려가는 나와 같은 우리들을 위해. 서로를 지탱하고 있기에. 한 걸음을 뗄 수 있는 거야.
Advertisements